국민대, '2018 산학협력 페스티벌' 개최

  • 작성일 19.01.02
  • 작성자 최윤정
  • 조회수 2848


사진=이채성 국민대 LINC+사업단장과 분야별 우수 가족회사 수상자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가 지난 28일(금) 서울 더플라자호텔 메이플홀에서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의 성과를 공유·확산하고, 우수 산학협력 가족회사들 간의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2018 산학협력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채성 국민대 LINC+사업단장의 개회사로 시작된 이날 페스티벌에서는 국민대의 특성화 분야별 집중지원센터인 친환경·자율주행자동차 ICC, 바이오·헬스케어 ICC, 디지털·문화콘텐츠 RCC에서 추진한 산학협력 성과 공유와 더불어 우수 산학협력 가족회사들 간의 상호협력을 위한 교류의 장도 마련됐다.

분야별 우수 가족회사에는 '기업애로기술자문' 분야에서 트라이캠테크놀로지㈜, '산학공동기술개발' 분야에서 ㈜위담바이오, '지역사회' 분야에서 Atrs communication 21, '협의회' 분야에서 디알이엔지, 공로상으로 남정원 디알이엔지 대표가 선정되었고 그동안의 경험을 공유하기 위한 우수사례 발표도 진행됐다. 

더불어, 남정원 디알이앤지 대표는 국민대 LINC+사업단에 500만원을 기부하며, LINC+사업단에서는 이 기부금을 실무형 창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비용 및 산학협력에 함께 힘써 준 우수 직원 시상금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우수직원 및 실험실 수상자로 국민대 LINC+사업단 이상엽 팀장, 최정은 선임연구원, 산학협력단 오승환 대리, 자동차공학전문대학원 장현수 교수 등이 선정되었다.

뿐만 아니라 성문희 국민대 바이오발효융합학과 교수의 '바이오 4차산업혁명의 변화와 대응을 위한 실버헬스케어 마이크로 바이옴'을 주제로 한 특강이 진행되었다. 

이채성 국민대 LINC+사업단장(건축학부 교수)은 "지난 1년간 가족회사들과 국민대 LINC+사업단이 이루어낸 성과에 감사드리고 대학 본부와 LINC+사업단이 가족회사에게 더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제는 대학과 기업이 협력하여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해야 하며 원천기술을 확보하여 혁신성장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2건

순번 언론사 제목
1 국민일보 국민대, ‘2018 산학협력 페스티벌’ 개최
2 전자신문 국민대, ‘2018 산학협력 페스티벌’ 28일 진행
입학 入学 Admissions